삼성전자 30만원대 대화면폰 갤럭시온7 출시

- 1300만 화소 카메라 탑재 대화면폰

- 갤럭시A와J 시리즈 중간대 사양으로 30만원대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삼성전자가 30만원대 대화면폰 ‘갤럭시온7’을 국내시장에 선보였다. 갤럭시온7은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를 단종한 이후 국내에 처음 출시하는 제품이다.

30일 삼성전자는 국내이동통신3사를 통해 갤럭시온7을 출시했다. 갤럭시온7은 갤럭시A와J 시리즈 중간대 사양으로 지난해부터 인도 등 신흥시장을 주로 공략한 중저가라인업에 속한다.

갤럭시온7은 1300만화소 카메라를 탑재하면서도 30만원대란 가격경쟁력을 갖춘 대화면폰이다. 외관은 메탈프레임에 강화유리 소재를 적용했다. 크기는 5.5인치형(138.8mm), 두께는 8mm로 얇은 편이다. 


사양을 살펴보면 1.6GHz옥타코어와 3GB 램을 탑재했으며, 외장 메모리로 최대 256GB까지 용량을 확장할 수 있다.

주된 강점으로는 카메라 기능이 꼽힌다. 후면 1300만 화소, 전면 800만 화소 카메라에 전후면 F1.9의 조리개로 어두운 곳에서도 또렷한 촬영이 가능하다. 최대 120도 화각의 ‘와이드 셀프 샷’으로 배경과 사람 여러 명을 한장의 사진에 모두 담을 수도 있다. 홈 버튼을 연속으로 두 번 눌러 순간을 빠르게 포착하는 ‘퀵 카메라’기능도 지원한다.

편의기능도 보강됐다. 지문 인식 기능으로 화면 잠금 해제나 삼성 계정 인증이 좀더 편리해졌다. 대용량 배터리(3300mAh)도 장착했다. 색상은 블랙, 골드 두 가지(16GB)다. 출고가는 39만9300원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온7은 세련된 메탈 디자인과 밝고 또렷한 고성능 카메라, 안전한 지문인식까지 소비자들에게 꼭 필요한 주요 기능들을 모두 갖춘 매력적인 중저가폰”이라고 말했다.

권도경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