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朴대통령 담화 후폭풍…‘질서있는 퇴진’ VS ‘탄핵 절차 진행’

[헤럴드경제]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3차 대국민담화에서 임기 단축 등 진퇴 문제를 국회에 맡기겠다고 밝힌 이후 새누리당이 혼돈스런 모습이다.

박 대통령 담화 직후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는 탄핵 절차를 계속 진행해야 한다는 주장과 일단 탄핵 일정을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이 팽팽히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주류측 지도부와 비주류측 의원들이 각각 여의도당사와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통령 담화를 지켜본 뒤 국회 본관에 다시 모여 진행된 의총에는 주류 좌장격인 서청원 의원과 비주류 좌장격인 김무성 의원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복수의 참석자들에 따르면, 첫 발언에 나선 서 의원은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 결단을 국정안정과 국가발전으로 승화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야권과 폭넓게 의견을 모아 정권이양의 질서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탄핵 절차를 중단하고 여야가 대통령의 ‘질서있는’ 조기 퇴진을 위한 논의에 나서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러나 비주류측 권성동 의원은 “대통령의 담화는 개헌으로 임기를 단축하겠다는 것인데, 국민 여론이나 야당의 입장을 봤을 때 개헌이 쉽게 이뤄지겠느냐”면서 “개헌이 이뤄지지 않으면 계속 임기를 채우겠다는 소리로 들리지 않겠느냐”고 반박했다.

권 의원은 특히 “대통령이 자진사퇴하겠다고 하면 일정을 본인이 제시하는 게 원칙인데 국회로 공을 넘기는 건 진정성을 의심받을 수밖에 없다”며 “탄핵은 탄핵대로 가고, 개헌은 개헌대로 가는 게 좋겠다”고 강조했다.

역시 비주류 하태경 의원은 “오는 2일까지 당론으로 하야 촉구 결의안을 통과시키도록 하고, 그게 안 되면 탄핵을 하는 방향으로 가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비주류 의원들 중 일부는 여야가 박 대통령의 퇴진 일정에 대해 논의해 볼 필요가 있다며 즉각적인 탄핵 주장에서 다소 물러나는 듯한 모습도 보였다.

정진석 원내대표가 박 대통령의 담화에 대해 ‘사실상의 하야 선언’이라고 평가하고 탄핵 절차를 원점에서 재검토하자고 요청한 만큼 여야 원내협상을 지켜보면서 입장을 정리하자는 얘기다.

비주류의 나경원 의원은 “박 대통령이 늦게나마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한 것은 다행”이라면서 “야당이 일단 즉각 거부 입장을 밝혔는데 여야가 기한을 정해서 박 대통령 퇴진 일시에 대해 한번쯤 이야기를 해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