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산업진흥재단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주관기관 선정…12월 센터 개소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 기자] 성남산업진흥재단이 성남 하이테크밸리 내 소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특화사업을 확대한다.

성남산업진흥재단은 중소기업청이 주관한 2016년도 2차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2013년부터 중소기업청에서 추진한 인프라 사업으로 숙련된 기술노하우를 갖고 있는 10인 미만의 제조사업자를 지원, 육성을 목표로 2016년 현재 전국 31개 센터가 운영됐다. 


성남산업진흥재단은 2014년부터 소공인특화지원센터 2년 연속 최우수등급을 획득하는 등 소공인특화지원센터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도시형소공인법 시행에 따라 성남하이테크밸리가 집적지구 제외요건에 해당돼 올해 초 사업연장이 중단돼 재단은 자체예산으로 소공인 특화사업을 계속 운영해왔다. 하이테크밸리(상대원동)는 식료품분야, 야탑밸리(야탑동)는 전기ㆍ전자분야 중심의 소공인특화사업을 펼쳤다.

재단은 올해 2차 소공인특화지원센터 공모사업에 참여하여 주관기관으로 다시 선정됐다. 재단은 주관기관 선정에 따라 내년 4월까지 2억 규모 사업비를 집행해 소공인특화교육과 작업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지원 대상도 제과․제빵, 커피분야에서 식료품 분야로 확대 운영해 그동안 지원사업에 소외된 식품소공인의 지원을 강화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또 식품 소공인의 공통적인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재단 지원사업과 국책사업을 연계해 소공인 지원사업의 선도적인 모델을 제시하고, 식료품분야 외 소공인들에 대한 사업도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성남산업진흥재단의 장병화 대표는 “소공인은 각 산업구조의 아주 중요하고 산업을 지탱하는 근간이지만 기술, 생산 및 판로에 대한 대응능력이 취약한 구조로 지속적인 관심과 지역경제의 한축으로 역할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