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성남형 교육 소통과 나눔의 날 행사’ 가져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 기자]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29일 오후 경기 성남 성남시청 온누리와 로비에서 교사, 학부모, 학교운영위원 등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남형 교육 소통과 나눔의 날 행사’를 열었다.

시와 성남교육지원청, 성남형교육지원단이 공동 개최한 이날 행사는 창의 인재 양성, 획일적인 학교 문화 개선, 사교육비 부담 경감에 관한 성남형 교육의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같은 출발, 다양한 성장 지원’을 목표로 시가 올 한해 204억원을 투입해 157곳 모든 초ㆍ중ㆍ고교에서 편 ‘성남형 교육’의 운영성과를 발표하고 전시회를 여는 방식의 보고회가 진행됐다.

온누리에서 진행된 운영성과 발표에는 학생과 교사가 각각 2명 참여했다. 운중초 6학년 박지효 학생은 ‘지역 특성화 사업’을 주제로 청소년수련관 수영장, 성남FC 등 지역의 인프라가 학교 교육과정과 접목된 사례를 소개했다. 분당중앙고 2학년 고영현 학생은 ‘학생 자치 활동 활성화’를 주제로 안전문화행사 등 학교 내 학생들의 다양한 자치활동을 발표했다.

성남양지초 신혜진 교사는 ‘빛깔 있는 우리 학교’를 주제로 진로, 환경 등의 분야에서 해당 학교만의 특색을 살려낸 학교 교육공동체를 소개했다. 송림중 박동윤 교사는 ‘자율공모사업’을 통해 살아있는 역사교육을 함으로써 학교의 의지와 역량이 성남형 교육과 접목된 사례를 발표했다.

시청 로비에는 성남형 교육으로 지원하는 학부모 동아리의 냅킨 아트, 전래놀이 도구, 풍선 아트, 우드버닝, 친환경 에코백, 친환경 비누 등의 전시·체험 부스가 운영됐다. 올해 각급 학교별로 운영된 성남형 교육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배너 157점도 전시됐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성남형 교육이 교육 현장의 불평등을 해소하고, 실질적으로 내 아들 딸들이 공평한 기회를 누리는 기재로 작용하도록 학부모님들이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면서 “이런 평가 보고회를 통해 새로운 제안도 해 주시고, 부족한 부분은 채워나가 좀 더 나은 전국의 모범이 되는 성남형 교육 만들어 나갔으면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