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朴대통령 제안 거부 최선은 아니다…여야 논의해야”

[헤럴드경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와 관련, “임기단축을 포함해 모든 결정을 국회에 넘기겠다는 대통령의 제안을 무조건 거부하는 것은 최선이 아니다”며 “여야 제 정당은 대통령의 제안을 함께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손 전 대표는 이날 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 직후 발표한 입장문에서 “일단 야당 지도부가 만나 거국내각을 준비하고 여당과 협의해야 한다”며 “탄핵은 예정대로 추진하되, 탄핵 이전에 거국내각이 구성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통령의 하수인이 대통령 권한대행이 돼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손 전 대표는 박 대통령의 담화에 대해서는 “안타깝다.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 책임자로서 참회와 반성을 찾아보기 어렵다”면서 “국회에 모든 결정을 넘기겠다는 제안도 즉각 퇴진을 바라는 성난 민심을 가라앉히기에는 만시지탄”이라고 비판했다.

또 “눈앞에 닥친 탄핵을 모면하고 시간을 끌려는 술수라는 반응이 조금도 무리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다만 손 전 대표는 “그럼에도 대통령 거취를 포함한 국정운영은 국회가 할 일이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총리임명, 탄핵, 개헌 등 모든 프로세스를 국민의 뜻을 받들어 법에 따라 합리적으로 진행하면 된다”고 밝혔다.

이어 “국회가 국가 위기 극복을 위한 사명감으로 사심없이 순리대로 하면 거기에 답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전 대표는 아울러 “이와 별개로 특검과 국정조사는 차질없이 진행돼야 한다”며 “진실을 밝히고 대통령을 포함해 책임자를 처벌하고 후대에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역사적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