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 쉼터’ 꿩고개근린공원 유아숲체험장 완공

강서구, 내년 3월부터 유아숲체험프로그램 운영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방화동 꿩고개근린공원에 8000㎡ 규모의 유아숲체험장 조성 공사를 모두 마치고 주민들에 개방했다고 30일 밝혔다.

자연과 멀어진 도시의 아이들에게 자연체험의 기회를 늘리고, 놀이를 통한 신체발달과 창의력 등을 기를 수 있도록 조성된 꿩고개근린공원 유아숲체험장은 인공시설을 최소화한 자연친화 시설이다.


조팝나무, 덜꿩나무, 맥문동 등 6700여 그루의 식물을 심고, 아이들의 감성 발달과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숲속 쉼터, 놀이ㆍ탐험시설 등을 갖춘 열린 체험공간으로 조성됐다.

구는 아이들의 학습효과를 높이기 위해 산림청에서 운영 중인 강원 평창과 횡성의 유아숲체험원을 벤치마킹해 숲속야외교실, 피크닉광장 등을 설계에 반영했다.

주차장, 게시판, 목재데크, 야자매트보도 등 편의시설도 잘 갖춰 이용객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였다.

유아숲체험장은 유아를 동반한 주민은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며, 내년 3월부터는 유치원과 어린이집 등을 대상으로 숲해설사가 함께하는 ‘유아숲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구는 유아숲체험장을 통해 최근 증가 추세에 있는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비만 아동 등이 건강증진과 치유 효과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