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필드 하남’ 80일간 622만명 다녀갔다

-일평균 8만명 다녀가…국민 9명중 1명꼴 방문

-21세기 신유통 플랫폼으로서 성장가능성 확인

-코엑스몰도 오는 12월 1일 오픈해…본격 영업

-정용진 부회장 작품…마니아층 창출하며 순항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국내 최초로 선보인 쇼핑 테마파크 ‘스타필드 하남’에 다녀간 고객이 국민 9명 중 1명꼴로 집계됐다. 교외형 복합쇼핑몰이 21세기 신유통 플랫폼으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하게 된 셈이다.

30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스타필드 하남을 다녀간 고객은 지난 9월 9일 그랜드오픈 이후 11월 27일까지 80일간 무려 622만명이었다. 일평균으로 따지면 8만명 이상이다.

[사진=교외형 복합쇼핑몰로 마니아층을 형성하며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창출한 스타필드 하남.   이상섭 [email protected]]

지난해 오픈했던 이마트타운의 경우 1년 동안 약 1200만명이 방문했는데, 스타필드 하남은 3개월이 채 되기 전에 이마트타운 연방문객 절반을 넘어선 것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평일 기준 6만명, 주말 기준으로는 2배 정도 증가한 11~12만명이 평균적으로 방문하고 있어 가족단위 고객들이 많은 주말비중이 높게 나타난다”고 했다.

스타필드 하남의 인기비결은 새롭게 선보인 다양한 구색의 상품들과 쇼핑 테마파크에 걸맞는 엔터테인먼트 공간, 전 세계의 맛집을 모아놓은 F&B 시설 등 진일보한 복합 체류형 공간이 자리잡고 있다는 평가다. 백화점, 창고형 할인매장, 차별화된 전문점과 명품브랜드부터 다양한 패션브랜드까지 원데이쇼핑이 가능하도록 구현함으로써 고객들의 쇼핑니즈를 만족시키는데도 충분했다는 것이다.

또 이마트의 유통노하우가 집약된 전문점의 경우 기존의 유통시설에서는 전혀 경험해 볼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매장을 선보여, 일반 고객 뿐 아니라 보다 전문화된 제품을 찾는 마니아층까지 고객층이 한층 더 두터워졌다는 말을 듣고 있다. 쇼핑 테마마크라는 콘셉트에 맞게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결합한 스포테인먼트 개념을 새롭게 선보인 복합 엔터테인먼트 공간 또한 가족 단위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특히 스타필드 하남은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의 의욕적인 작품이라는 점에서 신(新)소비 및 문화 트렌드를 정확히 읽은 정 부회장의 유통 경영철학이 조명받고 있다.

[사진=교외형 복합쇼핑몰로 마니아층을 형성하며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창출한 스타필드 하남.   이상섭 [email protected]]

게다가 고메스트리트, 잇토피아 등의 새로운 식문화를 제시한 F&B 시설도 국내외 전통 맛집과 동서양을 넘나들며 미식의 폭을 넓히는 원스톱 다이닝 스페이스 공간으로 거듭났다. 단순히 쇼핑 중 허기만을 채우는 장소가 아닌, 양질의 음식을 여유롭게 맛보며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 돼야 한다는 전략이 적중했던 것이다.

결국 스타필드 하남의 인기는 고객으로 하여금 오랫동안 머무를 수 있는, 계속해서 방문해야만 하는 목적을 제시하는 다양한 콘텐츠의 경쟁력을 강화함으로써 고객의 라이프세어를 높이는데 주력했다는 점에서 찾을 수 있다.

2차 상권으로 분류됐던 강남 지역의 호응도 주목할 만하다.

스타필드 하남은 1차 상권인 하남ㆍ강동ㆍ송파 등, 2차 상권인 강남 등을 합친 총 430만명의 초대형 상권을 집중적으로 공략한다는 전략을 세웠는데 실제 강남4구(강남ㆍ서초ㆍ송파ㆍ강동) 등 지역에서 방문하는 고객 구성비가 전체 고객의 25% 이상을 차지했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부사장은 “스타필드 하남은 단순히 집에서 가장 가까운 유통시설을 선택했던 과거와 달리, 고객들이 오랫동안 머물면서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콘텐츠 자체가 고객들이 쇼핑공간을 선택하는 새로운 기준이 됐음을 증명한 것”이라고 했다.

스타필드 하남은 오픈 100일을 앞두고 다음달 2일부터 10일간 최대 60%까지 할인하는 슈퍼세일을 열기로 했다.

한편 스타필드 코엑스몰도 기존 코엑스몰에서 스타필드 코엑스몰로 브랜드 로고를 새롭게 교체하고 12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영업을 시작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