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朴대통령 담화는 탄핵교란 작전”

[헤럴드경제]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에 대해 “일부 언론과 새누리당은 하야선언으로 받아들이고 있으나 현 국면을 호도하기 위한 꼼수”라며 “새누리당을 방패막이 삼아 탄핵 아닌 개헌으로 내려가겠다는 뜻”이라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후 강원도 춘천시 강원대학교 영상바이오관에서 열린 시국강연회에서 “대국민 메시지가 아닌 새누리당에 탄핵교란 작전을 지시한 것”이라며 “국민의 힘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정치권을 겨냥해선 “광장에서 방향을 설정해줘도 기득권 정치세력이 담합하고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면서 “정당 후진성을 극복하려면 선거제도 개혁이 정말 중요하며 독일식 정당명부 비례대표제도 도입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