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대국민담화는 새누리당 향한 탄핵 교란 작전지시”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에 대해 “국회로 공을 넘겨 여야 정쟁을 유도하고 새누리당을 방탄조끼 삼아 탄핵을 모면하려는 꼼수”라고 혹평했다.

심 대표는 이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선 “이것은 국민들이 요구한 조건 없는 하야나 질서있는 퇴진을 사실상 거부한 것”이라며 “국민의 뜻을 받드는 대통령의 모습을 보고자 했던 국민들을 비겁하고 고약한 대통령이 또 다시 좌절시켰다”고 평가했다.


이어 “대국민담화가 아니라 새누리당을 향한 탄핵교란 작전지시”라며 “정의당은 대통령과 친박의 국면전환 시도에 말려들지 않고 두 야당과 함께 흔들림 없이 탄핵안을 가장 빠른 시일 내에 통과시키는데 매진하겠다”고 단언했다.

심 대표는 박 대통령이 자신의 진퇴를 국회에 맡기겠다는 의사를 피력한 데 대해선 “국회가 법 절차에 따라 진퇴를 결정해달라는 말은 결국 개헌을 해달라는 말”이라며 “현재 대통령은 형사 피의자로 입건된 신분이다. 이런 저런 조건을 달 입장이 아니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더 이상 국민 앞에서 변명 늘어놓지 말고 당장 검찰에 출두하라”며 “정의당은 국민과 함께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이 유린한 헌정질서를 반드시 바로세우겠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