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국내 최초 테슬라 카셰어링 서비스 추진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쏘카가 국내 카셰어링 업계 최초로 ‘테슬라 모델S’를 도입해 카셰어링 서비스를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쏘카는 우선 테슬라 본격 도입에 앞서 쏘카 이용 고객 50명을 대상으로 무료 시승 이벤트를 진행한다. 쏘카 이벤트 페이지에서 원하는 시승 날짜와 시간을 골라 응모하면 된다. 하이패스를 제외한 대여요금, 주행요금과 보험료는 전면 무료다.

추첨을 통해 당첨자를 선정하며, 당첨자의 시승 일정은 오는 다음달 6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다. 오전과 오후 1회 4시간씩 시승할 수 있다. 


쏘카는 시승 이벤트를 통해 고객들의 사용 패턴과 피드백 등을 분석한 뒤 카셰어링을 위한 구체적인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더불어 쏘카는 성동구 성수동에 테슬라 플래그십 존을 마련하고, 테슬라 차량을 전시할 예정이다.

이재용 쏘카 대표이사는 “쏘카는 대한민국 카셰어링 문화를 선도해온 대표 업체로 이번 테슬라 도입 역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는 차원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모델S는 테슬라의 프리미엄 세단으로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북미 지역 프리미엄 세단 시장 판매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모델S는 주행 매니지먼트 시스템, 차선이탈경고, 주차센서, 자동 긴급 브레이크 등을 탑재했다. 센터페시아에 자리한 17인치 터치스크린을 통해 차량 내 모든 기능을 제어할 수도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