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육영수 여사 탄신제서 몸싸움 충돌

[헤럴드경제]29일 열린 박근혜 대통령의 모친 고 육영수(陸英修ㆍ1925∼1974) 여사 탄생 91주년 숭모제에서 시민단체들이 충돌했다. 

29일 충북 옥천군과 옥천문화원이 주최한 이 행사에는 육 씨 종친, 친박(친박근혜) 단체 회원, 시민 등 100명이 참석했다. 내빈석에 초청된 옥천군수 등 이 지역 기관 및 단체장들은 참석하지 않았다.

숭모제는 육 여사 약력 소개와 탄신 제례, 생전 활동 영상 시청, 헌화 순으로 30여 분간 조촐하게 진행됐다. 최순실 사태에 따른 국민 여론을 고려해 해마다 열던 문화공연과 기념행사는 모두 취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행사장 입구에서는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의 피켓시위가 이어졌다.
 
‘박 대통령 퇴진 옥천국민행동’ 등 시민단체는 “대통령의 국정 실패로 나라가 혼란에 빠져 있는데, 국민의 혈세를 들여 어머니 탄신제를 여는 게 말이 되느냐”고 행사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현장에 있던 ‘박해모’(박근혜를 사랑하는 해병 모임) 등 보수단체 회원들과 몸싸움을 빚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김영화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