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블프, 유아용품은 GAPㆍ가전은 ‘다이슨 청소기’가 주도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미국 최대 세일행사 ‘블랙프라이데이’를 통해 직구족들은 주로 유아ㆍ아동 의류와 청소기 등 가전제품을 사들였다.

29일 해외배송대행서비스 ‘몰테일(Malltail)’에 따르면 지난 25~26일 블랙프라이데이 기간에 구매 건수가 가장 많은 품목은 갭 후드(GAP Cozylogo zip hoodie)였다.

이어 다이슨 청소기(Dyson V6 HEPA)와 블랙앤데커 핸디청소기(Black Decker BDH2000PL), 마샬 액톤 스피커(Marshall Acton Bluetooth Speaker M-ACCS-10126), 카터스 실내복(Carters 4-Piece Snug Fit Cotton PJs)가 2~5위를 기록했다.

올해 블프에서는 다이슨 청소기 제품의 판매량이 높게 나타났다. 블프 인기사이트 순위에서도 다이슨은 2위에 오르며 그 위용을 과시했다. [자료=몰테일 제공]

특히 갭, 카터스 등의 유아ㆍ아동용 의류와 청소기 제품들은 ‘5개 베스트셀러 품목’으로 선정됐다. 청소기를 포함한 전자제품 상품군의 경우 구매 건수가 작년 블랙프라이데이 당시보다 약 30%나 급증하는 모습을 보였다. 대개 블프기간 가장 많이 판매된 상품은 패션직군이었는데, 가전이 상품직군을 밀어내고 2009년 이후 처음으로 1위를 차지한 모습이었다.

소형가전제품의 수요 증가함에 따라, 전자제품군이 인기카테고리에서 1위를 차지했다. [자료=몰테일 제공]

반면에 올해 블랙프라이데이의 전체 해외배송 건수는 3만5000 건으로 지난해보다12.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높은 원ㆍ달러 환율 탓에직구 메리트(이점)가 줄어든 데다, 코리아세일페스타 등 국내 대형 가을ㆍ겨울 세일도 늘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국내 직구족이 올해 블랙프라이데이 쇼핑에서 가장 많이 이용한 해외쇼핑 사이트는 아마존(29%)이었고, 다이슨(14%)과 갭(14%) 순이었다.

몰테일 관계자는 “올해 블프 해외배송신청 건수가 감소했지만, 청소기 등 전자제품의 경우 큰 인기를 끌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