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경전철 안전장비 대폭 확대

[헤럴드경제=박정규(용인)기자]경기 용인시는 용인경전철 역사에 안전장비를 설치하고 전동차 내부에 편의시설을 확대했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경전철 15개 역사 대합실에 비상시 사용할 수 있는 자동 심장제세동기와 방독마스크‧물수건 등이 들어 있는 긴급구호함을 각각 1대씩 설치했다. 응급환자나 장애인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각 역사마다 휠체어도 1대씩 비치했다.


전동차 내부 안전시설도 보완중이다. 급정거시 잡을 수 있는 기둥형 손잡이 2개와 고리형 손잡이 33개를 12월말까지 전동차 30대에 모두 설치할 예정이다. 임산부 배려석도 별도 지정해 안내표식을 부착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