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내가 안 한 일, 너무 부당하다”…전화통화서 의혹 부인

[헤럴드경제]우병우(49)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현직에서 물러난 뒤 처음으로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9일 서울신문은 우 전 수석과의 전화통화 내용을 보도했다.

통화 내용에 따르면 우 전 수석은 “7월부터 수많은 기사가 보도됐는데 대부분 내가 안 한 일, 모르는 인물들에 대한 것이었다”며 “알지도 못하는 일들로 너무 많은 고통을 받아왔다”고 억울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우 전 수석은 자신과 관련해 처음 제기됐던 ‘강남 부동산 특혜거래 의혹’에 대해 “김정주 NXC 회장부터 시작해 여기까지 왔는데 그때도 김 회장을 진짜 모른다고 하지 않았느냐”면서 “하지 않은 일이나 모르는 사람들과 연결시켜 책임을 추궁하는 것은 내겐 너무 부당한 일”이라고 말했다.

우 전 수석은 그의 장모가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와 골프를 쳤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왜 내가 한 일이 아니고 주변에서 한 일을 뭔가 엄청난 것처럼 그러는지 모르겠다”면서도 “그 부분은 얼마든지 밝힐 기회가 있을 것이다. 나중에 충분히 말씀드릴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장모와 최씨의 만남을 부인하진 않지만 자신과는 무관한 일로 선을 긋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최씨와의 개인적인 친분 관계나 ‘정윤회 문건 파동’과 관련한 의혹 등에 대해선 답변을 삼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