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탄핵안, 가능하다면 2일에 처리해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30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통과 시점에 대해 “가능하다면 다음달 2일에 처리를 해야 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민심의 쓰나미가 몰려오는데 무슨 삽작에 매달린다고 살아날 수 있는 게 아니다. 대통령과 여야 모두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이 오는 탄핵안 통과 시한을 9일로 늦춰달라는 요청을 한 데 대해선 “여야에서 그렇게 논의를 하자고 하면 한 일주일 정도는 논의할 수 있다”면서도 “그렇게 하면 대통령이 받아들여야 하는데 새누리당의 주류가 배제돼 있는 상황에서 이루어진 결론은 대통령이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회의적인 시각을 내비쳤다.

이어 “그런 절차는 대통령에게 시간을 주고 국면을 모면할 수 있는 그런 시간을 주는 것이기 때문에 액면 그대로 받아들일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