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여야 협상해서 대통령 당장 하야시키면 손에 장 지진다”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사진>가 30일 “야3당과 여당이 협상해서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그만두게 하든지 내일 그만두게 하든지 실천하면 장을 지진다”고 선언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야3당이 대통령 임기 단축 협상은 없다고 했다’는 질문에 “그렇게 하라고 하라. (대통령이) 국회에 넘겼는데 누가 허락하고 심사하느냐”며 “탄핵하자. 야당이 기자와 국민 앞에 실현 못할 거짓말을 많이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취재진에게 “그 사람들이 (탄핵을) 실천하면 내가 뜨거운 장에 손을 집어넣겠다”며 “(야당이) 말을 계속 바꿀지 안 바꿀지 내기 한번 할까?”라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ㆍ박지원 국민의당ㆍ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회동한 뒤 “야 3당 대표는 박 대통령은 조건 없이 조속히 하야할 것을 촉구하며, 임기 단축 관련한 여야 협상은 없다는 데 합의했다”며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흔들림 없이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3당 대변인은 전했다. 이들은 이어 “야3당은 헌정 수호를 위해 새누리당 내 양심적인 의원들의 탄핵 동참을 촉구한다”고 했다.

야3당이 가능한 다음달 2일 탄핵안 표결로 추진하고, 변경이 불가피하면 야3당 대표가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탄핵안 가결을 위해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새누리당 비주류가 대통령 스스로 사퇴 시한을 내년 4월 말로 제시하도록 다음달 9일 전까지 여야 협상을 통해 촉구하자는 입장이어서 이들의 조율이 탄핵 가결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야당과 여당 비주류 모두 박 대통령의 담화를 임기 단축을 위한 개헌 의도로 보고 개헌과 선을 긋고 있어 접점을 찾을 가능성도 있다.

한편 새누리당 지도부를 비롯한 주류는 박 대통령 담화 이후 국회의 탄핵안 추진을 반대하며 개헌 논의를 이어갈 뜻을 보이고 있어 박 대통령의 퇴진 로드맵 협상을 놓고 국회의 심한 진통이 예고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