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안성 농가 3곳 AI 확진…닭 39만여 마리 모두 살처분

[헤럴드경제]경기도 이천과 안성 양계 농장 3곳의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신고가 모두 고병원성으로 확진 판정됐다.

경기도는 지난 25일과 26일 각각 의심신고가 접수된 경기도 이천시 설성면과 부발읍 산란계 농가 2곳과 안성시 대덕면 토종닭 농가 1곳 등 3곳에 대한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정밀검사 결과, H5N6형 고병원성 AI로 최종 확인됐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경기지역에서 고병원성 AI로 확진 판정을 받은 곳은 양주·포천·이천·안성 등 4개시(市) 5개 농가로 늘어났다.


특히 의심신고가 모두 ‘확진’으로 판정되면서 방역 당국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다.

지난 27일 이후 의심신고가 접수된 양주 백석읍 산란계 농가 2곳, 화성 양감면 종계 농가 1곳, 평택시 고덕면 오리 농가 1곳 등 4곳에서는 정밀검사가 진행 중이다.

특히, 확진 판정을 받은 이천 설성면 산란계 농가의 경우, AI 확진 판정을 받은 포천 한 농가에 들렀던 계란 수거 차량이 찾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차량은 지난 22일 오후 7시께 이 포천 농장에서 의심신고가 나오기 몇 시간 전 이 농장을 다녀간것으로 확인됐다.

또 이천 설성면 농가와 부발읍 농가를 다른 차량이 왕래하는 등 AI가 차량으로 인해 전파됐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안성 토종닭 농가는 특별히 역학관계가 나오지 않아 철새에 의한 감염 가능성이큰 것으로 추정된다.

3개 농가에서 사육 중인 닭 38만6,000천 마리는 의심신고 뒤 예방적 차원에서 모두 살처분에 들어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