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스튜어드호텔서 100년 넘은 ‘표지석’ 발견

우리나라 두번째 호텔…‘화상 이태지계(華商 怡泰地界)’ 쓰여져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인천 청나라 조계지에 문을 열었던 ‘스튜어드호텔(怡泰樓)’에서 100년이 넘은 ‘표지석’이 처음으로 발견됐다.

스튜어드호텔은 우리나라 최초의 호텔인 대불호텔에 이어 두 번째로 지어진 호텔이다.


스튜어드호텔 표지석의 발견으로 대불호텔에만 몰렸던 관심이 두 번째 호텔인 스튜어드에 대한 새로운 연구로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스튜어드호텔의 건립 시기는 1888년께로 알려져 있다. 스튜어드호텔의 표지석이 발견된 곳은 인천 차이나타운 내 화교협회 회의청(중구 선린동 8) 앞마당이다. 그동안 수풀 사이에 가려져 있어 눈여겨 보지 않으면 그 존재를 알 수 없었다.

표지석은 최소 100여 년간 인천 화교인들의 격랑의 근현대사를 묵묵히 지켜봐 온 귀중한 유물이다. 가로 20㎝, 세로 30㎝ 크기의 표지석에는 ‘華商 怡泰地界’(화상 이태지계ㆍ사진)라는 글자가 새겨졌다.

스튜어드호텔의 원래 자리는 중구 한ㆍ중문화관에서 올라와 차이나타운으로 들어가는 첫 번째 길목이다. 지금 본토(本土)라는 중국집이 있는 자리다.

본토 자리에 있어야 할 표지석이 언제부터 인천화교협회에 보관중이었는지 아는 사람은 없다. 다만 이태루를 운영하던 중국인 양기당(梁綺堂)이 인천화교협회 2대 회장(1919~1928)을 지냈던 인연으로 이곳으로 오게 된 것으로 추측했다.

이태(怡泰)라는 이름은 세간에는 사람의 이름으로 알려져 있으나 잘못된 사실이다. 이태는 알려진 것과 달리 상호명이고, 이태를 운영했던 사람은 중국인 양기당이었다.

인천화교협회가 소장한 자료인 1913년 ‘조선인천중화상무총회(朝鮮仁川中華商務總會)’를 보면,‘양기당은 중국 광동성 샹산현 출신으로 이태잔을 운영하고 있다’라고 적고 있다.

당시 이태루는 아랫층은 잡화점, 위층은 호텔로 사용됐다. 일제 강점기 일본인이 쓴 ‘조선안내’(1891)에는 호텔의 방이 3개로 나와 있으나 1933년 발간한 ‘인천부사’에는 객실 수가 8개였다고 적고 있다. 어느 시점인가 건물을 증개축한 것으로 추측된다.

이태루는 개항 당시 한국을 방문했던 주요 인사들이 숙소로 사용하면서 더 이름을 알릴 수 있다.

‘한국과 그 이웃나라들(Korea and Her Neighbors)’(1897)의 저자 버드 비숍(1831~1904)은 1894년 2월 처음 한국을 찾았을 때 이곳을 숙소로 삼았다.

비숍은 당시 스튜어드호텔에 대한 감상을 이렇게 적어 놓았다.

“이태호텔은 손님을 편안하게 하기 위해 호텔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하고 있다. 이 호텔은 중국인구역의 중심가 끝에 자리했지만 일본인 거류지의 중심거리도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아주 생동감이 넘치는 위치였다.”

이태루가 쇠락한 이유는 경인 철도 개통 때문으로 보인다. 조랑말과 가마 외에 다른 교통수단이 없어 서울을 가기 위해서는 반드시 하루 이틀 인천에 묵어야 했는데 경인철도의 개통으로 그럴 필요가 없어지면서 경영난에 부딪쳤고 결국 폐업하게 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태루가 폐쇄된 뒤 에는 일제때 동흥루(東興樓)라는 중국요리점이 들어섰고, 6ㆍ25 전쟁 중에는 월미연탄공장의 가건물이 있었다고 한다.

인천화교들에 따르면 그 이후엔 화교들의 가정집, 주류창고 등으로 사용하다 10여 년 전부터 본토라는 중국집이 들어섰다고 했다.

인천화교역사에 관심 있는 관계자들은 “이 표지석이 이제는 제자리를 찾아야 한다”며 “화교협회 마당에 아무도 관심없는 곳에 놓아둘 것이 아니라 원래 자리에 놓아 역사성을 되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