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단축 원포인트 개헌 빼고 4월 하야 기준으로 대화하자”

협상주도권 쥔 비박계 야권에 제안

박근혜 대통령 퇴진 일정 협상의 주도권을 쥔 새누리당 비박(非박근혜)계가 “대통령의 임기 단축만을 위한 헌법 개정(이하 개헌)은 빼고, 거국중립내각 구성 방안 등을 논의하자”고 야권에 제안했다.

박 대통령의 자진 사퇴 시한 발표를 촉구하기는 했지만, 사실상 정국 수습의 기준시(時)는 ‘4월 하야’에 맞춰졌다. “오는 8일 밤까지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9일 탄핵소추안 처리에 동참하겠다”는 의지도 분명히했다.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친박(親박근혜)계 핵심 의원 대부분이 “협상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실리’(질서있는 퇴진)와 ‘명분’(쇄신 면모)을 동시에 잡으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황영철 비상시국위원회 간사는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총회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박 대통령의 임기 단축만을 위한 개헌은 명분이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황 간사는 이어 “무엇보다 박 대통령은 진정성을 확신시켜주기 위해서라도 자진 사퇴 시한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며 “정치권 원로가 제시한 4월 말이 가장 적절할 것을 판단된다. (그때까지는) 국회가 추천한 국무총리에게 국정을 맡기고 2선에 후퇴해 남아 있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 박 대통령이 제3차 담화를 통해 국회로 던진 공을 되받아친 동시에, 야권에 향후 합의의 기준을 넌지시 제안한 셈이다. “거국중립내각 총리 추천은 야당의 입장을 가장 우선시하겠다”는 입장도 명확히 했다.

향후 여야 협상의 실무 채널 역할을 할 정진석 원내대표 역시 비상시국위원회와 같은 구상을 드러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가 원로들이 ‘4월 말 사퇴, 6월 대선’ 일정을 제시했다”며 “이 제안이 박 대통령의 사임시기 논하는 데 충분한 준거될 것이라 본다. 박 대통령의 조기 퇴진과 조기 대선 일정을 정하는 협상에 (야당이) 즉각 나서주길 바란다”고 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거국중립내각에서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며 “그래야만 대한민국을 성공으로 이끌수 있다”고도 했다. 박 대통령의 임기 단축만을 위한 개헌은 자신들도 반대하지만, 이후 협상 과정에서 권력구조 개편에 대한 내용은 포함될 수 있다는 것이 비상시국위원회와 정 원내대표의 공통된 생각이다. 정 원내대표와 비상시국위원회의 공조 체제다.

비상시국위원회는 다만, 오는 8일 밤까지 여야의 협상이 합의에 도달하지 못할 경우 탄핵에 동참하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이슬기ㆍ유은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