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대통령, 국민에게 항복 선언…탄핵 절차 원점 재논의”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사진>가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해 “대통령은 국민에게 항복을 선언했다”며 “상황의 변화가 생긴 만큼 두 야당과 대통령 탄핵 절차 진행에 대해 원점에서 다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담화에서 “저의 대통령직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국회에 공을 넘겼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담화 직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현직 대통령으로서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는 의지의 표명으로 이해한다”며 “자신의 거취를 국회에 백지 위임하며 하야 결심을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 탄핵 논의는 대통령이 물러나지 않는 상황을 전제로 진행되었으니 상황 변화가 생긴 만큼 탄핵 절차에 대해 원점에서 재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윤관선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대통령 담화에 대해 “시간 벌기를 위한 꼼수”라며 “흔들림없이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나선 만큼, 앞으로 여야가 대통령 퇴진 방법을 두고 치열한 논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정 원내대표는 또 “이 상태로 탄핵안이 가결되면 즉시 황교안 국무총리의 대통령 권한대행 체제가 들어선다”며 조기 탄핵에 의문을 표했다. 그는 “황교안 체제가 과연 국민 뜻에 부응하는지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며 “국정 교착 상태 최소화를 위해 거국중립내각 구성 문제 등 야당과 어떤 로드맵을 만들 것인지 의견을 모아달라”고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촉구했다.

아울러 개헌을 위한 당론 결집을 요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개헌 관련 당론을 모아주면 여야 협의로 12월 중 국회 개헌특별위원회 설치 문제 등 개헌 로드맵 달성에 나서겠다”며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같은 5년 단임 대통령제,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단과 비극은 나라와 국민을 위해 이제 끝장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대통령 탄핵과 질서 있는 퇴진, 새누리당 지도부 거취 등 정국 현안에 대한 비공개 토론을 진행한다. 탄핵안 가결을 위해 ‘캐스팅 보트’로 여겨지는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도 당초 탄핵 관철 입장에서 대통령 담화를 계기로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따라서 이날 의총에서 탄핵이 아닌 개헌을 매개로 한 질서 있는 퇴진을 추진하는 당론이 도출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