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테마주…대대적 단속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3개월간

금감원, 집중제보기간 운영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정국과 가시화된 내년 조기 대선 이슈에 편승해 정치인 테마주(株)가 기승을 부리자 금융 당국이 단속을 강화하고 나섰다.

30일 금융감독원은 주가가 급등락하는 정치 테마주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집중 제보 기간을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4월 총선 이후 정치 테마주가 비정상적인 흐름을 보여온 데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정치테마주를 둘러싼 소문도 한층 더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하는 데 따른 것이다. 집중 제보 기간은 올해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3개월간이다.

금감원 증권 불공정거래 신고센터(www.cybercop.or.kr)나 전화(1332),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02-2100-2600), 한국거래소 불공정거래신고센터(stockwatch.krx.co.krㆍ1577-3360) 등으로 제보하면 된다.

금감원이 주요 정치인과 관련된 60여 개 종목의 4월 이후 주가 변동 추이를 분석한 결과, 정치 테마주의 주가 변동률은 32.3%로 코스피·코스닥 시장 평균 변동률(11.8%)의 3배에 달했다.

금감원은 “정치 테마주 주가는 예측이 어려워 일반투자자 입장에서는 투자위험이 매우 크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사실이 아니거나 단순한 인맥만으로 테마가 형성된 경우 주가가 급등락할 가능성이 크므로 공시 등을 통해 테마의 실체를 확인하고 풍문만으로 거래가 급증하는 종목은 투기세력의 불공정거래를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는 설명이다.

또 이미 주가가 급등한 종목을 추종 매수하는 것은 큰 손실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자제해야 하며 부정한 목적 없이 단순히 허위사실이나 풍문을 유포하는 경우에도시장질서 교란행위로 과징금을 부과받을 수 있다는 점도 염두에 둬야 한다.

금감원은 당분간 투자자의 제보 등으로 조사 단서가 입수되면 바로 조사에 착수해 엄정 조치하겠다는 계획이다.

불공정거래 제보에 대한 포상금은 건당 최대 20억 원이다. 

정순식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