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에 첫 토종 캐릭터 활용 테마파크 조성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제주도에 첫 토종 캐릭터를 활용한 테마파크가 조성된다.

애니메이션 전문기업 투바앤(TUBAn)이 자사의 캐릭터 ‘라바’, ‘윙클베어’ 등을 활용한 테마파크를 선보이기 위해 지적재산권(IP) 활용에 대한 계약을 맺었다고 30일 밝혔다.

이 테마파크는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서광리에 들어서는 복합리조트 ‘제주신화월드’ 내에 들어선다. 투바앤의 캐릭터들이 놀이기구를 포함한 모든 시설 내에 적용된다. 테마파크의 규모는 57만㎡(약 17만 5000평)으로 전체 리조트 규모 250만㎡(약 76만평)의 4분의 1을 차지한다. 또한 이 테마파크는 순수 토종 캐릭터를 테마파크에 접목시킨 국내 첫 사례이기도 하다.


이 테마파크는 세계 신화와 전설을 주제로 한 7개의 테마존으로 구성된다. 7개의 캐릭터 테마존은 애벌레 ‘옐로’와 ‘레드’의 이야기를 담은 ‘라바’, 곰돌이 모양의 캐릭터 ‘윙클베어’, 독특한 히어로들의 활약상을 다룬 ‘로터리파크’, 사막 추격 이야기를 담은 ‘오스카의 오아시스’ 등을 주제로 각각 조성된다. 각각의 테마존에는 애니메이션 속 배경을 현실감 있게 구현해 낸 조형물과 놀이시설이 설치된다. 테마존에 설치된 입체 영상관에선 투바앤의 애니메이션을 3D로 관람할 수 있다.

투바앤은 테마파크 내 콘텐츠 라이선스뿐 아니라 연관 제품 제작에 대한 단독 계약도 체결, 라바 등 캐릭터 연관제품을 판매하는 리테일 매장과 ‘윙클베어’ 카페도 운영한다. 또한 테마파크 외 제주신화월드에 유치될 호텔, 리조트, 빌라 등에도 투바앤의 캐릭터가 활용될 계획이다.

투바앤 관계자는 “월트디즈니나 유니버셜스튜디오 등 해외 유명 IP가 활용된 테마파크가 많았으나, 국내 토종의 캐릭터가 활용된 대규모의 가족형 테마파크가 조성된다는 것에 기쁨과 책임감을 느낀다”며 “성공적인 국내 캐릭터 활용 테마파크가 될 수 있도록 자사 IP 적용 및 테마파크 전용 제품 개발 등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신화월드’는 람정제주개발이 투자한 종합리조트로 부지에 테마파크, 프리미엄 호텔, 콘도, 컨벤션, 쇼핑몰, 다이닝 시설 등이 들어서며 내년 9월에 1차 개장, 2019년 9월 전체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