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최순실과 마사지 의혹”…본인 강력부인

[헤럴드경제]조윤선 문화체육부 장관이 청와대 정무수석 재임시 근무시간에 최순실과 마사지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30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장에서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은 조 장관에게 “정동춘 K-스포츠 단장을 아냐”는 질문에 “전혀 모른다”고 답했다.

이어 장 의원은 “정무수석 재임 당시에 우병우 민정수석실 특별감촬관으로부터 조사받은 적 있냐”고 묻자 조 장관은 “전혀 없다”고 답했다.


장 의원은 “의원실로 제보가 왔다. 최순실 등과 함께 근무시간에 정동춘이 운영하는 마사지 샵에 갔다 적발돼 민정수석실 특별감사를 받다 무마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에 조 장관은 “사실이 아니라”라고 대답했다.

이에 장 의원은 “만약 제가 특별감찰 수사관 이름을 대고 그 분과 대질심문을 요구하면 다음 청문회에 나오겠나?”라고 물었다.

조 장관은 처음엔 대답을 회피하려는 태도를 보이다가 장 의원이 재차 묻자 “얼마든지 (출석) 용의가 있다”라고 답했다.

장 의원은 이어 “박근혜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차움병원에서 3~4시간가량 주사를 맞기도 했다”며 “당시 박 후보와 밀착 스케줄을 소화한 조 장관이 이런 사실을 전혀 모른다는 건 납득이 어렵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