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각하야’ 외치면서 ‘탄핵표결‘ 주시하는 촛불민심, ‘비박’ 기로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 공은 국회로 돌아왔고, ‘비박’(非박근혜계)은 갈림길에 섰다. 박근혜 대통령이 자신의 임기단축과 진퇴 문제를 국회로 일임하겠다고 선언한 지 하루만인 30일, 여야는 친박계의 ‘내년 4월 퇴진론’과 야 3당의 ‘탄핵강행’으로 입장이 대치됐다. 친박계는 ‘탄핵’을 선택지에서 삭제했고, 야권은 ‘조건없는 즉각 퇴진’ 이외의 임기단축협상은 없다고 못박았다. ‘탄핵’을 강행하겠다는 것이 야3당의 입장이다.

비박계 중심 비주류 모임인 비상시국회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모임을 갖고 ‘조기퇴진에 대한 여야의 선(先) 협상, 결렬 후(後) 탄핵동참’을 공식 입장으로 내놨다. 그러나 새누리당 지도부는 탄핵없는 ‘4월 퇴진론’을 사실상 유일한 협상안으로 제시했다. 친박 핵심 조원진 최고위원은 비상시국위원회에 즉각 해체와 탄핵 포기를 요구했다. 야3당 대표는 이날 회동을 갖고 여야 협상 없는 탄핵 추진에 대해 합의했다. 비박은 양자 택일의 기로에 섰다. ‘제3의 길’은 없다. 친박계에 동조하거나 야권 탄핵에 동참하거나 둘 중의 한가지다. 

[사진설명=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새누리당 비주류의원들이 비상시국회의를 가지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내년 6월 대선 기준으로 역산하면 대통령 퇴임시기는 내년 4월말 이전이 돼야 한다”며 “나는 정계ㆍ사회 원로들의 이번 제안이 사임 시기에 대한 논의를 할 수 있는 충분한 준거가 될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정 원내대표는 “대통령 사임 시기 정하는 협상, 즉 조기퇴진과 조기 대선 일정을 잡는 협상에 즉각 나서주기 바란다”고 야당에 요구했다. 이날 조원진 최고위원은 기자들과 만나 “4월 30일이 대통령 하야 날짜로 가장 맞지 않느냐”고 했다. 또 다른 친박계 핵심 홍문종 의원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가 원로 의견을 근거로 들어 내년 4월 퇴진, 6월 대선에 무게를 실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국민의당 박지원, 정의당 심상정 등 야 3당 대표는 이날 회동을 갖고 ▷대통령의 조건없는 즉각 하야 촉구 ▷흔들림없는 탄핵 추진 ▷새누리당 내 양심적 의원들의 탄핵 동참 촉구 등에 대해 합의했다. “임기단축과 관련한 여야 협상은 없다”고 했다.

새누리당 비상시국위원회도 이날 회의를 갖고 황영철 간사를 통해 ▷대통령이 스스로 자진 사퇴 시한을 명확히 밝혀줄 것 ▷국가 원로 의견에 바탕, 내년 4월말이 사임 시점으로 적절함 ▷국회의 총리 추천과 대통령의 권한 이양 등 중지를 모았다. 이에 바탕해 비상시국위는 오는 12월 8일까지 여야가 협상을 통해 합의안을 내 줄 것을 요구하고 이것이 불가능해지면 12월 9일 본회의 탄핵 표결에 동참할 것도 의결했다고 황 의원은 밝혔다. 

[사진설명=유승민 의원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새누리당 비상시국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결국, 친박계와 야권 간의 협상 접점이 없어지면서 비박계는 ‘4월 퇴진론’과 ‘탄핵동참’의 기로에 서게됐다. 이로 인해 박 대통령 제 3차 담화 이전 40표는 무난하리라 스스로 장담하던 여당 내 ‘탄핵찬성표’의 확보는 불투명하게 됐다. 애초 입장에서 이탈표가 적지 않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지난 5차례의 대규모 촛불시위와 박대통령 제3차담화 이후 여론조사를 보면, 민심은 박대통령의 ‘즉각 하야’를 요구하면서 동시에 정치권의 ‘탄핵 표결’을 주시하는 분위기다.

비박계는 일단 ‘내년 4월 퇴진론’에 대해서만큼은 친박계와 입장을 같이하고 있다. 만일 이들이 탄핵 표결을 거부하거나 소극적으로 나설 경우 의결은 불가능하다. 야3당 무소속 의원은 이탈표가 없어도 172표다. 탄핵소추안이 가결되기 위해선 여권 내에선 28표가 무조건 확보돼야 한다. 만일 탄핵안 부결시 국민적 비난이 고스란히 비박계에 향할 가능성이 크다. 친박계를 비판하며 분별정립해왔던 비박계의 입지도 줄어들 수 밖에 없다. 비박계의 고민이 클 수 밖에 없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