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득 단골 미용실서 연예인 인맥 키워, 미스코리아 발굴하듯…

[헤럴드경젠]‘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언니 최순득 씨는 미용실을 거점으로 연예인들과 인맥을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치 미용실 원장들이 미스코리아를 발굴하듯 최순득 씨는 재력을 과시하며 연예인들의 호감을 샀고, 묘한 친분을 쌓았던 것이다.

지난 29일 TV조선은 최순득 씨가 20여년 전부터 단골 미용실에서 연예인들과 친분을 쌓고 인맥을 과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순득 연예인’으로 거론되는 A씨는 미용실을 통해서 최순득씨를 알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TV조선 방송 화면

연예인 A씨는 “골프를 나랑 같이 다녔던 거는 사실이다. 미용실에서 만난 여자다. 내가 이 사람을 만난 지가 20년 전이다”라고 말했다.

최순득 씨는 미용실에서 딸의 개명 전 이름과 아들의 이름을 붙인 누구 엄마로 불렸다.

최순득 씨는 미용실에서도 자신의 재력을 과시하면서 연예인들의 호감을 샀던 것으로 보인다.

연예인 A씨 “그 미용실에 가면 연예인이 20명은 왔다갔다 해서 000씨서부터 000 언니부터 모든 사람들이 다 안다”고 말했다.

최순득 씨의 단골 미용실에는 지금도 한류스타들이 다니고 있다.

연예인 B씨는 “거기는 일류 연예인은 지금도 다닐거다. 000씨도 지금 다니고 000씨. 지금도 많이 다닌다“고 설명했따.

‘회오리 축구단’과 함께 미용실까지 최씨의 연예인 인맥은 거대하게 뻗어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