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득 세월호 당일 주사 처방, 박 대통령이 맞았나?

[헤럴드경제]‘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언니 최순득 씨가 세월호 참사가 벌어진 지난 2014년 4월 16일 디톡스 주사 처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9일 MBN은 최순득 씨가 세월호 참사 당일 서울 강남의 한 척추치료 전문병원을 찾았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이 병원의 내부 자료에 따르면, 최순득 씨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당일을 포함해 그해 4월에만 네 차례에 걸쳐 디톡스 주사를 처방 받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최순득 씨는 ‘주사를 맞지 못하는 사람’이라고 알려져 있다.

주사제를 대리 처방해 제3자에게 투여한 것은 아닌지 의심이 가는 대목이다.

[email protected]

사진=MBN 방송 화면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