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몰라” 김기춘 거짓말? 자필 메모에 ‘최순실’ ‘차움’ 적혀

[헤럴드경제]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기춘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의 자필로 추정되는 메모에서 최순실 씨 이름이 발견됐다.

김 전 비서실장의 메모는 29일 오후 종로구 평창동 자택에서 그의 운전기사로 보이는 남성이 버린 쓰레기 봉투에서 나왔다.

이 메모에는 ‘최순실 소개?’, ‘同行’, ‘차움 치료?’ 등이 적혀 있다. 그동안 김 전 실장은“최순실 존재를 모른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