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침몰 반사이익 고스란히 외국선사들이 챙겼다

한진해운

한진해운 선박에 실렸던 화물의 하역작업이 모두 끝나 법정관리 사태로 벌어진 물류대란이 일단락됐다.

아시아-미주 항로에서 세계 1위 선사인 머스크 등과 어깨를 견주며 강자로 군림했던 한진해운이 수송했던 화물은 어디로 옮겨갔을까?30일 부산항만공사 분석 자료에 따르면 한진해운의 지난해 10월 아시아→북미 항로 점유율은 7.78%였으나 올해 10월에는 1.10%로 급락했다.북미→아시아 항로 점유율은 8.0%에서 0.01%로 더 많이 줄었다.

법정관리 여파로 한진해운이 영업마비 상태에 빠지면서 다른 선사들로 화물이 옮겨갔기 때문이다.선사들의 점유율 변화를 보면 세계 1, 2위 선사인 덴마크 머스크와 스위스 MSC의 해운동맹인2M이 가장 큰 반사이익을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2M의 아시아→북미 항로 점유율(17.50%)은 1년 전보다 3.5%포인트 올랐고, 북미→아시아 항로 점유율(24.16%)은 같은 기간 7.8%나 상승했다.

중국, 일본, 대만의 선사들도 상당한 반사이익을 보았다

중국 코스코(11.09%, 4.8%포인트↑), 대만 에버그린(11.35%, 1.4%포인트↑), 일본 K-라인(6.32%, 0.7%포인트↑), 싱가포르의 APL(6.27%, 0.6%포인트↑) 등도 아시아→북미 항로의 점유율을 높였다.북미→아시아 항로에서는 코스코(9.98%, 4.8%↑), 대만 양밍(7.99%, 2.6%↑), K-라인(8.10%, 2.4%↑), 프랑스 CMA CGM(9.48%, 1.7%↑)이 높은 점유율 상승을 기록했다.코스코, K-라인, 양밍, 에버그린은 한진해운과 함께 CKYHE 해운동맹을 이뤄 선복을 공유하던 선사이다.

국적 선사인 현대상선은 한진해운 물량을 많이 흡수할 것이라는 기대와 달리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아시아→북미 항로 점유율은 5.20%에서 5.22%로, 북미→아시아 항로는 6.54%에서 6.56%로 각각 0.2%포인트 늘어나는 데 그쳤다.이는 한진해운 사태 이후 한국 선사 전반에 대한 화주들의 인식이 나빠져 영업에 어려움을 겪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항만공사는 “2018년에 컨테이너 부문을 합병하기로 한 일본의 3대 원양선사(K-라인, NYK, MOL)의 점유율을 합치면 아시아→북미 항로는 19.52%, 북미→아시아 항로는 19.62%에 달해 합병 후에 강력한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항만공사는 항로별 선사들의 점유율 변화 자료 등을 토대로 한진해운의 화물이 어떤 경로를 통해 어느 선사로 이동하는지를 정밀하게 파악해 환적화물 이탈을 막는 마케팅 등에 나설 방침이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