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하루 여행 비용으로 필리핀 3일 머문다…익스피디아 조사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홍콩 하루 여행 비용으로 필리핀 3일 머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www.expedia.co.kr)는 최근 한국, 일본, 중국, 홍콩, 싱가포르, 대만,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의 여행물가를 비교 조사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주말 호텔 예약률이 높은 국가를 대상으로, 주말 3성급 호텔에서 머물며 식사를 3번 하고 맥주 2잔, 커피 1잔, 옷 1벌을 구입하기 위해 택시로 왕복했을 때의 경비를 기준으로 했다.

[사진=여행물가가 가장 싼 필리핀 보홀의 초코릿힐]

분석결과에 따르면, 홍콩의 물가지수는 약 28만 7385원으로 가장 높았다. 특히, 숙박비와 커피값은 조사 대상국 중 가장 비쌌다. 식사비와 맥주가격 역시 상위에 올랐다. 일본(24만1954원)이 2위, 싱가포르(19만519원)가 3위였다.

한국의 1일 여행경비는 18만1075원으로 아시아 4위를 기록했다. 물가지수가 가장 높은 홍콩과 비교하면 약 10만원 저렴했고 물가지수가 가장 낮은 필리핀과 비교하면 약 2배 비쌌다.

물가지수가 가장 낮은 국가는 필리핀(9만8423원)과 말레이시아(9만987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과 대만, 베트남, 태국은 각각 5,6,7,8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대부분의 지수에서 4위를 차지했지만 쇼핑 비용만큼은 아시아에서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품목의 원피스 1벌 가격은 4만9203원인 데 비해 일본은 4만4520원으로 한국보다 약간 저렴했으며, 필리핀의 경우 3만1389원에 불과했다. 맥주 값은 다소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맥주 값이 가장 높은 싱가포르에 비해 45%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여행물가가 필리핀 다음으로 저렴한 말레이시아 랑카위 석양]

국가별로 1위 홍콩은 대부분 모두 비싸고 쇼핑은 비교적 합리적인 비용이 들었다. 2위 일본은 대부분 비싸고 그 중 택시비가 가장 비쌌으며, 커피값은 다소 저렴했다. 3위 싱가포르의 경우 식비, 맥주는 제일 비싼 국가이지만 숙박비와 택시비는 다소 쌌다.

5위 중국은 대부분 중간 수준의 가격이나 맥주 값은 가장 저렴했으며, 6위 대만은 숙박비와 맥주 값은 저렴한 편이지만 쇼핑비용은 다소 많이 들었다.

7위 베트남은 대부분 값싸고 그 중 택시비와 커피 값이 가장 저렴했고, 8위 태국은 대부분 저렴하고, 특히 식비의 부담이 가장 적었다.

9위 말레이시아: 숙박비가 가장 저렴하나 맥주 값은 다소 비쌌으며, 10위 필리핀은 쇼핑비가 가장 저렴하며 택시비, 맥주와 커피 값도 낮은 수준이었다.

익스피디아(나스닥 상장명: EXPE)는 글로벌 온라인 여행사 그룹으로 익스피디아 코리아를 포함해 전세계 현재 33개국에서 현지화된 사이트를 운영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