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총리 “국회, 대통령 진퇴 후속일정 마련해야”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30일 전날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와 관련해 “어려운 상황”이라며 “국회가 하루 속히 대통령 진퇴와 관련한 후속 일정을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황 총리는 이날 총리실 간부회의를 주재하며 “대통령을 보좌해 온 국무총리 입장에서 국민 여러분께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어려운 상황이지만 전 내각과 공직자들은 흔들림 없이 본연의 업무에 매진해 국정이 차질없이 운영되고, 국민들께서 불안해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민생 관련 대책은 한 치의 차질도 없이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법안과 예산안의 국회 처리를 위해 막바지 노력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총리는 전부처 장관 등 기관장들에게 “공무원들의 사기가 저하되지 않고 사명감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챙겨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