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SK플래닛, O2O 서비스 활성화 위해 MOU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편의점 CU(씨유)를 운영하는 BGF리테일과 11번가를 운영하는 SK플래닛은 지난 29일 ‘O2O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 (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류왕선 BGF리테일 상품ㆍ마케팅부문장과 장진혁 SK플래닛 MP 부문장 등 양사 관계자 10여명이 참여했다.

양사는 이날 협약을 통해 ▷CU 매장내 ‘전자락커’ 등을 활용한 11번가 배송 상품의 보관 및 수령 지원 ▷11번가내 CU 전용관 구축을 통한 CU 신상품 노출 ▷상호 시너지를 위한 협업 사업모델 연구 등을 추진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류왕선 BGF리테일 부문장(왼쪽)과 장진혁 SK플래닛 부문장. [사진제공=BGF리테일]

BGF리테일은 지난해 6월부터 배달 전문업체인 ‘부탁해’와 손잡고 본격적인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 또 올 8월에는 업계 최초로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인 쏘카(Socar)와 함께 카셰어링(Car-Sharing) 서비스를 하는 등 편의점 인프라를 활용한 다양한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류왕선 BGF리테일 상품ㆍ마케팅부문장은 “양사의 핵심역량을 기반으로 다양한 O2O 서비스를 선보여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