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 Data] 핏줄보다 능력…허진수 GS칼텍스 회장이 주목받는 이유

GS그룹이 29일 단행한 임원인사에서 눈길을 끈 것은 오너가(家) 4세인 GS글로벌 허세홍 사장 승진과 함께 GS칼텍스 허진수<사진> 회장의 승진이었다.

‘최순실 게이트’ 탓에 한치 앞도 내다보기 힘든 경영환경으로 어수선한 재계 분위기 속에 오너 일가의 의례적인 승진이 아닌 철저한 경영 성과에 따른 인사라는 점이 그렇다. ▶관련기사 13면

1986년 GS칼텍스의 전신인 호남정유에 입사하며 경영에 첫발을 내디딘 허 회장은 30년간 정유화학 분야에서 한길을 걸어온 업계 베테랑으로 평가받고 있다.

GS그룹 측은 이번 인사를 우수한 경영성과와 함께 능력이 검증된 인사들에 대한 ‘성과주의 인사’로 정리했다.

지난 2013년 부회장에 취임하며 GS칼텍스를 이끌어 온 허 회장의 지난 3년은 순탄하지만은 않았다.

취임 첫 해인 2013년 9000억에 달했던 GS칼텍스의 영업이익은 이듬해인 2014년 유가급락의 직격탄 속에 456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최악의 위기를 겪었다.

허 회장은 이같은 경영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석유화학사업본부와 윤활유사업본부를 통합하고, 경영지원본부를 폐지하는 등 임원 단위 조직과 임원수를 각각 15%씩 줄이는 결단을 내렸다.


하지만 업계 안팎에서 제기되던 대규모 구조조정은 없었다. 당시 팀장급 40명에 대한 구조조정과 희망퇴직설까지 나돌았지만, 실제 구조조정은 10여명에 그쳤다. 또 구조조정 대상 직원들은 다른 부서로 배치받아 업무를 이어갈 수 있게 하면서 경영악화에 사람부터 치고 보는 식의 구조조정 악순환의 고리를 끊었다.

이 같은 허 회장의 결단으로 경쟁력을 키운 GS칼텍스는 지난해 1조3055억의 영업익 흑자에 이어 올해는 지난 3분기까지 1조4093억원의 영업익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눈앞에 두고 있다.

여기에 GS칼텍스는 바이오케미칼과 특수 신소재 분야 등 고부가 화학사업분야의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미래 먹거리 창출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

이는 주력사업인 정유분야 설비 고도화와 맞물려 회사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허 회장의 승진은 때가 되면 이뤄지는 오너 일가의 승진이라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며 “아무리 핏줄이라고 해도 능력이 검증된 일가가 경영을 맡아야 회사가 큰다는 당연한 의식이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재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