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마약류 의약품 구매 “순방 시차 적응 수면유도제” 해명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는 마약류 지정 의약품을 대량 구매했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 순방시 수행원들의 시차 적응을 위한 수면유도제라고 해명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1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의혹에 대해 “해외 순방 때 수행원들의 빠른 시차 적응을 위한 수면유도제”라며 “순방시 시차 적응 여유 없이 일정을 소화해야 하고 바로 임무를 수행해야하는 만큼 시차 적응이 어려운 수행원을 대상으로 단기간 제한적으로 처방됐다”고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정 대변인은 이어 “약제 종류가 다른 것은 시차에 따른 불면의 정도와 양상, 약제에 대한 환자의 감수성 등에 따라 다른 약제 선택이 필요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순방 횟수와 수행원 수를 고려할 때 많은 양이 사용된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 국정조사특위 위원인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대통령경호실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바탕으로 청와대가 2013년 마약류 지정 의약품을 1000여정 이상을 구매한 뒤 대부분 소비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청와대는 지난 2013년 4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자낙스 600정과 스틸녹스 210정, 할시온 300정 등 총 1110정의 마약류 지정 의약품을 사들여 현재까지 836정을 소비했다.

자낙스는 최순실 씨가 처방받았던 약물로 마약류로 지정된 의약품이며, 스틸녹스는 방송인 에이미 씨가 과다복용혐의로 처벌받았던 약물이다.

또 할시온은 장기복용시 환각증세 등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어 영국 등에서는 사용이 금지되고 국내에서도 장기복용이 금지된 약물이다.

이와 함께 정 대변인은 최 씨의 단골 성형외과로 알려진 ‘김영재 의원’의 김 원장 부부가 박근혜 대통령 중동 순방 때 수행원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않은 채 극비 동행하는 등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순방 명단에 없는데 어떻게 가능하겠느냐”며 “들은 바 없다”고 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