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탄핵안 2일 처리돼야…의원 설득하겠다”…국민의당 입장 번복 가능성↑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1일 탄핵소추안을 발의해야한다는 더불어민주당 제안을 거절한 국민의당의 입장이 번복될 가능성이 커졌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가 탄핵소추안발의를 촉구하면서다. 이날 오후 2시 열리는 국민의당 의원총회에 따라 국민의당의 탄핵소추안 발의 동참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비박계 좌장인 새누리당 전 대표를 만난것을 비판하면서도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2일 통과돼야 한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무교동에서 진행된 ‘정권퇴진 서명운동’자리에서 추 대표가 김무성 전 대표에 “대통령의 사퇴는 늦어도 1월 말까지 이뤄져야 한다”고 한 발언에 대해 “어떤 권리로 그렇게 일방적으로 의논을 할 수 있느냐”며 혹평하면서도 민주당과 같이 탄핵안 의결시점은 2일이 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당 지도부는 오는 9일 탄핵안을 상정하자는 입장’이라는 질문에 “오늘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을 설득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이 의원총회에서 ‘내년 4월 퇴진-6월 대선’의 퇴진로드맵을 만장일치 당론으로 채택함에 따라 탄핵 성사 전망이 낮아졌다는 지적 대해서도 “(비박계를) 마지막까지 최대한 설득하겠다”고 답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탄핵소추안 2일 처리하자는 제안을 거절했다고 밝힌 바 있다.

국민의당은 오후 2시에 의총을 열어 이 문제에 대해 논의 하기로 했다. 야3당 대표도 이날 오후 다시 회동을 갖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