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은 ‘조기대선 침묵‘, 친박은 ‘탄핵반대’, 비박은 ‘양다리’, 왜?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일정과 방식을 둘러싸고 각 정치세력의 입장이 팽팽히 대립하고 있다. 박 대통령의 제3차 대국민담화 발표 후 1일까지 새누리당 지도부와 친박계는 ‘탄핵 불가, 내년 4월 퇴진’을 주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 3당은 오는 9일까지의 탄핵소추안 의결을 유일 해법으로 합의했다. 탄핵의 키를 쥔 새누리당 비박계는 ‘대통령 조기 퇴진 선협상, 후 탄핵’으로 입장을 정리했다. 민심은 여전히 ‘즉각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입장을 둘러싼 셈법에 관심이 모아진다. 


▶문재인, ‘즉각퇴진’과 ‘탄핵강행’에 목소리, ‘조기대선’엔 침묵, 왜?=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와 민주당 주류의 입장은 ‘조건없는 즉각 퇴진’과 ‘하야 불가시 탄핵강행’이다. 그러나 문 전 대표는 퇴진 이후 조기 대선 여부에는 침묵하고 있다. 지난 28일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는 이를 두고 손석희 앵커와 설전에 가까운 문답을 했다. 조기 대선 여부에 문 전 대표는 “어쨌든 헌법절차 있으니 절차 따르면 된다”면서도 “필요하다면 국민들 공론에 맡기면 된다”고 했다. 앞뒤가 안 맞았다. 현재 지지율 1위 대선 주자의 딜레마다. 문 전 대표가 ‘조기대선’을 공개적으로주장할 경우 “국가 위기 상황서 자기 잇속만 생각하느냐”는 역풍이 불어올 수도 있기 때문이다. 


▶친박, ‘탄핵 노, 내년 4월 퇴진’ 주장, 왜?=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요구가 국민여론과 정치권에서 빗발치자 애초 친박계는 “차라리 탄핵절차를 밟자”는 기류가 강했다. 그러나 야권과 비박계가 실제 탄핵절차에 돌입하고, 국가원로가 내년 4월을 시한으로 한 질서 있는 퇴진을 촉구하고 나서자 입장이 급선회했다. 3가지 정도의 이유다. 먼저 비주류가 예상보다 강경하게 탄핵 동조 입장을 내면서 국회 의결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둘째, 탄핵은 박 대통령 뿐 아니라 친박계ㆍ새누리당에 대한 사실상 ‘정치적 심판’일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마지막으로 탄핵이 의결되면 박 대통령의 직무가 곧바로 정지돼 이후 정국에 대한 대응력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 


▶비박계, ‘4월 퇴진’과 ‘탄핵’ 양다리, 왜?=새누리당 내 비주류 모임인 비상시국회의는 1일 오전 국회에서 모임을 갖고 “내년 4월 30일 시한 대통령 퇴진”과 “여야 선 협상, 후 탄핵”입장을 재확인했다. 친박계와 야권 입장에 모두 걸친 ‘양다리’다. 몇 가지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먼저 ‘당지도부 사퇴ㆍ탄핵안’만을 고수하면 탈당ㆍ분당이 불가피한 상황이 된다. 그럴 경우 비주류는 정치권에서 ‘소수파’가 될 수 밖에 없다. 비주류가 현재 상태의 새누리당 당권을 장악하거나 친박 핵심을 제외한 온건 성향의 의원들을 포용해야 한다는 전략적 판단이 ‘4월 퇴진론’의 수용으로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비박계 내 유력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대통령 퇴진 시점이 불확실할 경우 대선 준비가 어렵다는 이유도 있다. 그럼에도 ‘여야 협상 무산 시 탄핵 동참’을 단서로 내건 것은 탄핵 부결시 역풍을 우려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