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조기대선 침묵’, 친박 ‘탄핵 반대’, 비박 ‘양다리’…왜?

퇴진 일정·방식 싸고 입장 팽팽
文, 공개 주장땐 “잇속 생각”역풍
친박, 원로들 ‘4월 시한’에 급선회
비박, 탄핵땐 분당…소수파 전락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일정과 방식을 둘러싸고 각 정치세력의 입장이 팽팽히 대립하고 있다.

박 대통령의 제3차 대국민담화 발표 후 1일까지 새누리당 지도부와 친박계는 ‘탄핵 불가, 내년 4월 퇴진’을 주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 3당은 오는 9일까지의 탄핵소추안 의결을 유일 해법으로 합의했다.

탄핵의 키를 쥔 새누리당 비박계는 ‘대통령 조기 퇴진 선협상, 후 탄핵’으로 입장을 정리했다. 민심은 여전히 ‘즉각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입장을 둘러싼 셈법에 관심이 모아진다.

▶문재인, ‘즉각퇴진’과 ‘탄핵강행’에 목소리, ‘조기대선’엔 침묵, 왜?=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와 민주당 주류의 입장은 ‘조건없는 즉각 퇴진’과 ‘하야 불가시 탄핵강행’이다. 그러나 문 전 대표는 퇴진 이후 조기 대선 여부에는 침묵하고 있다.

지난 28일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는 이를 두고 손석희 앵커와 설전에 가까운 문답을 했다. 조기 대선 여부에 문 전 대표는 “어쨌든 헌법절차 있으니 절차 따르면 된다”면서도 “필요하다면 국민들 공론에 맡기면 된다”고 했다. 앞뒤가 안 맞았다. 현재 지지율 1위 대선 주자의 딜레마다. 문 전 대표가 ‘조기대선’을 공개적으로주장할 경우 “국가 위기 상황서 자기 잇속만 생각하느냐”는 역풍이 불어올 수도 있기 때문이다.

▶친박, ‘탄핵 노, 내년 4월 퇴진’ 주장, 왜?=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요구가 국민여론과 정치권에서 빗발치자 애초 친박계는 “차라리 탄핵절차를 밟자”는 기류가 강했다. 그러나 야권과 비박계가 실제 탄핵절차에 돌입하고, 국가원로가 내년 4월을 시한으로 한 질서 있는 퇴진을 촉구하고 나서자 입장이 급선회했다.

3가지 정도의 이유다. 먼저 비주류가 예상보다 강경하게 탄핵 동조 입장을 내면서 국회 의결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둘째, 탄핵은 박 대통령 뿐 아니라 친박계ㆍ새누리당에 대한 사실상 ‘정치적 심판’일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마지막으로 탄핵이 의결되면 박 대통령의 직무가 곧바로 정지돼 이후 정국에 대한 대응력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

▶비박계, ‘4월 퇴진’과 ‘탄핵’ 양다리, 왜?=새누리당 내 비주류 모임인 비상시국회의는 1일 오전 국회에서 모임을 갖고 “내년 4월 30일 시한 대통령 퇴진”과 “여야 선 협상, 후 탄핵”입장을 재확인했다.

친박계와 야권 입장에 모두 걸친 ‘양다리’다. 몇 가지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먼저 ‘당지도부 사퇴ㆍ탄핵안’만을 고수하면 탈당ㆍ분당이 불가피한 상황이 된다. 그럴 경우 비주류는 정치권에서 ‘소수파’가 될 수 밖에 없다. 비주류가 현재 상태의 새누리당 당권을 장악하거나 친박 핵심을 제외한 온건 성향의 의원들을 포용해야 한다는 전략적 판단이 ‘4월 퇴진론’의 수용으로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비박계 내 유력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대통령 퇴진 시점이 불확실할 경우 대선 준비가 어렵다는 이유도 있다. 그럼에도 ‘여야 협상 무산 시 탄핵 동참’을 단서로 내건 것은 탄핵 부결시 역풍을 우려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형석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