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국민대통합위원장에 최성규 목사 임명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30일 장관급인 국민대통합위원회 위원장에 최성규 목사를 임명했다.

국민대통합위원장은 전임이었던 한광옥 대통령비서실장이 청와대로 자리를 옮기면서 공석중이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최 목사는 한반도평화화해협력포럼 이사장과 성산효대학원대학교 총장, 한국기독교총연합회(CCK) 회장 등을 역임한 종교 및 시민사회 지도자”라며 “‘행복한 우리 가정’, ‘효의 길 사람의 길’ 등 다수의 저서를 통해 우리 사회의 효 문화 복원과 세대간 통합, 가족의 가치 증진에 앞장서 왔다”고 소개했다.

이어 “긍정과 희망의 메시지를 통해 우리 사회의 갈등으로 인한 상처를 치유하고 모두가 화합하는 국민대통합 정책을 주도해 나갈 적임자”라고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