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법원, 대한항공 기내난동 40대 한국 치과의사에 징역3년

[헤럴드경제]부산을 출발, 괌으로 가던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술에 취해 행패를 부려 미국 법정에 선 40대 한국인 치과의사에게 징역 3년형이 내려졌다. 

30일(현지시간) 현지언론에 따르면 미 법원은 지난 4월 부산 김해공항에서 괌으로 가는 대한항공 여객기 안에서 행패를 부린 혐의로 기소된 한국인 승객 A씨에게 징역 3년형을 선고했다.

A 씨는 구치소 구류 기간 등을 제외한 28개월의 형이 남았다. 재판부는 A 씨 변호인의 요청을 수용해 수감 대신 같은 기간 가택연금이 가능하도록 했다.

A 씨는 지난 4월 기내에서 맥주를 마신 뒤 화장실에 숨어 담배를 피우다가 승무원에게 발각됐다. 승무원들의 제지를 받자 그는 폭언을 퍼붓고 사무장의 멱살을 잡는 등 난동을 부린 혐의로 미 사법당국에 기소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