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VS 아이폰 유저, 성격 다르다?

[헤럴드경제]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사용자의 성향을 분석한 결과나 나와 흥미를 끌고 있다.

아이폰 사용자는 감성·개방성이 강하고,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는 정직하고 겸손하다는 조사가 발표된 것.

스마트폰은 애플의 독자 운영 체제를 쓰는 아이폰과 삼성전자·LG전자·화웨이·샤오미 등이 생산하는 구글 안드로이드폰으로 크게 나뉜다.

영국 의학 전문 매체인 메디컬뉴스투데이는 “영국의 링컨대·랭커스터대·하트퍼드셔대 공동 연구팀이 500명을 대상으로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사용자 간 성향 차이점을 연구한 결과, 아이폰 사용자는 스마트폰을 자신의 지위나 자신을 드러내는 상징으로 여기는 인식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9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아이폰 사용자들은 특히 감성과 자의식이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보다 강할 뿐 아니라, 더 개방적이고 외향적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또 부와 사회적 지위에 대한 관심이 크고, 자기 이익을 위해 규정을 깰 가능성도 더 큰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들은 아이폰 사용자보다 감성과 개방성은 덜하지만, 상대적으로 더 정직하고 겸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 응한 아이폰 사용자의 평균 연령은 26.9세,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는 31.4세로 아이폰 사용자의 연령이 더 낮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토대로 개인이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중 어떤 제품을 구입할 것인지 예측하는 모델도 만들었다. 연구팀은 “이 모델을 200명을 대상으로 시험해본 결과 적중률이 69%에 달했다”면서 “스마트폰이 사용자의 성향을 드러내는 디지털 소품인 셈”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