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원재 앰배서더 인천, 국내 한옥 호텔 최초 5성급 획득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인천 송도 센트럴파크 내에 위치한 경원재 앰배서더 인천이 호텔 등급 심사에서 최고 등급인 5성급을 획득했다. 국내 한옥 호텔 최초의 5성급 획득이다.

국내 호텔 등급 심사를 담당하고 있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지난해 1월부터 호텔 등급 제도를 기존 무궁화에서 ‘성급’제도로 변경해 운영해오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소유하고 국내 최다 호텔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아코르 앰배서더 코리아가 위탁경영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는 경원재 앰배서더 인천은 2015년 5월 대지 면적 2만8005㎡의 부지에 국내 최대 규모의 한옥 호텔로 개관했다. 호텔 전문 그룹이 운영하는 최초의 한옥 호텔로 개관 약 1년 만에 인천 송도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았다. 


경원재 앰배서더 인천의 건축에는 전통 건축 명장들이 대거 참여해 건축미의 완성도를 높였다. 지난해 8월에는 유럽궁전과 견주어도 손색없는 전통 한옥의 아름다움과 송도 신도시를 국제업무 및 문화도시로 격상시켰다는 점을 인정받아 ‘국토도시디자인대전’에서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장상’을 수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