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석유화학업계 中 사업 차질 심상찮다

인증 등 강화…무역보복 방불

현지시황 악화도 ‘엎친데 덮쳐

국내 석유화학업체들이 잇달아 중국 관련 사업에서 차질을 빚고 있다. 화학제품의 원료가 되는 천연가스 등 원자재 가격 변동과 함께 최근 중국 정부의 인증 강화에 따른 현지업체와 합작사업에 제동이 걸리고 있는 것이다.

업계에서는 지나친 정치적 해석을 경계하면서도 한편으론 우리 정부의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등에 따른 중국의 경제보복에 유탄이 튈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대표적인 케이스가 중국 정부가 지난달 말 발표한 ‘동력전지업계 규범조건안’이다. 중국 정부는 기존 전기차 배터리 인증 요건에서 리튬이온전지 기준 연 생산능력 8GWh(기가와트시) 이상, 2년간 생산 및 상품 무사고 등의 인증 기준을 추가했다.

한국과 일본 배터리업체들의 중국 진출이 활발해지는 가운데, 자국 기업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는게 대체적인 업계의 해석이다.

이 같은 인증강화는 LG화학, SK이노베이션 등 국내 배터리 업체에 직격탄에 될 수 밖에 없다.

정부 또한 중국의 조치에 외교채널을 통한 대응에 나섰다. 기준 강화가 단순한 시장 정책으로 보기엔 중국 정부의 방침에 다른 뜻이 있어보인다는 점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최근 추궈홍(邱國洪) 주한 중국 대사를 만나 우리 정부와 업계 우려를 전달했다.

우 차관은 추 대사와의 면담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예측 가능성과 합리적인 기대 이익이 적극적으로 보호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며 정치적 이슈가 한-중간 경제협력 차질로 전이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중국 사업이 암초로 작용하는 것은 한중관계 악화 뿐만이 아니다.

각종 화학소재의 원료가 되는 천연가스 가격이 급락하면서 중국 현지 시황이 악화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30일 중국 시노펙(Sinopec)과 합작으로 추진해온 중국 충칭 부탄디올(BDO) 공장 사업을 중단키로 결정했다. 또 시노펙 측은 SK와 함께 충칭 공장사업 외에도 천연가스를 원료로 하는 제품을 생산하는 다른 프로젝트의 중단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천연가스 시황 악화에 따른 사업 무산은 불가항력이지만, 한-중관계 냉각 여파가 문화ㆍ관광ㆍ소비재 분야로 이미 확산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석유화학 업계도 안심하고 있을 수만은 없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유재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