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秋, 도대체 누구와 의논하나…정치적 욕심 버려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와 회동을 했던 추미애 대표를 향해 “정치적 욕심을 버려라”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촛불 민심 앞에 한없이 겸손해져야 합니다’라는 글에서 “더 이상 협상에 주도권을 쥐려고 하지 말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추 대표가 사전에 국민의당 등 야권과 당내 협의 없이 김 전 대표를 만난 데 대해 “당 대표의 경솔함으로 탄핵 연대에 난기류가 생겼다. 촛불 민심 앞에 대오각성 해야 한다”며 “연대를 공고히 하는데 중요한 것은 첫째도 신뢰, 둘째도 신뢰, 셋째도 신뢰다. 어제 한 말과 오늘 한 말이 다르면 어떻게 함께 어깨 걸 수 있겠나”고 지적했다.

이어 “당과 상의도 없이 대표의 독단으로 문제가 생긴 것이 한두 번이 아니다. 지금과 같은 엄중한 국면에서의 독선과 오판은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며 “당 대표는 최고위원들과도 상의하지 않고, 의원들과도 협의하지 않고 있다. 도대체 누구와 의논해서 결정하고 있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당장 국민의당이 반발하고 있고, 새누리당 비박 의원들은 탄핵 철회 의사를 밝히고 있다”며 “당장 사태 수습에 나서야 한다. 국민의당과 만나서 사과하고 연대를 복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