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면회갔다 32시간 교도소 갇힌 男…시카고, 7억원 보상

○…미국 시카고 감금시설에 갇혀 30여 시간을 고립돼 있던 50대 남성이 수억 원대 보상금을 받게 됐다. 30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시카고를 포함하는 광역자치구 쿡카운티 보안당국은 2년 전 카운티 교도소 내부 공간에 느닷없이 갇혔다가 하루 반나절 만에 극적으로 구출된 패러드 폴크(51)에게 60만 달러(약 7억1000만원)를 보상하기로 전날 합의했다. 

폴크는 2014년 7월, 약물 복용 혐의로 복역 중인 아들을 면회하기 위해 쿡카운티 교도소를 찾았다가 예상치 못한 경험을 했다. 그는 “‘복도를 따라가다가 오른쪽으로 돌라’는 교도관의 말을 듣고 면회실을 찾아갔는데, 방 안으로 들어서자 등 뒤에서 철문 닫히는 소리가 들렸다”고 진술했다. 폴크는 이상한 분위기를 감지하고 문을 다시 열려 했으나 열리지 않았고, ‘도와달라’고 소리쳐봐도 반응이 없었다며 “벽 저편에서 교도관들의 말소리가 들렸지만 아무도 찾아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성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