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탄핵만이 법에 기초한 질서있는 퇴진”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친박(親박근혜)계 지도부의 박근혜 대통령 옹호 움직임에 분노해 새누리당에서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여야에 신속한 탄핵소추안 처리를 재차 촉구했다. “탄핵만이 법치에 기초한 질서 있는 퇴진”이라는 것이다.

남 지사는 1일 오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새누리당이 당론 채택한 ‘4월 퇴진’은 옳지도 않고, 믿을 수도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대통령은 3차 담화에서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는데, 스스로 아무 잘못이 없다면 왜 국회 권유로 물러나야 하느냐”는 것이다.


남 지사는 “이것이야말로 헌법 위반이자 앞뒤도 맞지 않고, 옳지도 않은 얘기”라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대통령이 스스로 물러난다는 것을 믿을 수 없다”고 했다.

남 지사는 특히 “대통령은 검찰 수사에 성실히 응하겠다는 약속도 저버렸다. 검찰 수사를 거부했듯이, 그때 가서 퇴진을 거부하면 어떻게 할 것이냐”며 박 대통령에 대한 강한 불신을 드러냈다. 남 지사는 이에 따라 “대통령은 이미 신뢰를 잃었다. 여야가 정치적 퇴로를 모색하려면 탄핵을 통과시킨 후에 해야 한다”며 “여야는 국민의 요구 앞에 정치적 계산을 거두고 가슴으로 국가를 걱정하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