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8번째 컬러강판 라인 준공식, 年생산능력 75만톤으로 확대

-年생산능력 75만톤으로 확대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동국제강이 부산공장에서 연산 10만톤 규모의 컬러강판 생산라인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기존 2CCL~8CCL까지 총 7개의 컬러강판 라인을 갖고 있던 동국제강은 이번 9CCL 증설로 생산능력이 75만톤으로 확대됐다. 부산공장은 단일 컬러강판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지난 9월부터 상업생산에 돌입한 9CCL은 알루미늄 후판에 특화된 라인이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두께 3㎜, 광폭 1600㎜ 규격의 제품 생산이 가능하다.

이날 행사에는 53개의 고객사 대표를 비롯해 원료사, 설비 관련 업체 등 총 60여개 업체 80명이 참석했다. 동국제강은 이들과 라인 투어를 진행하며 실제 작업과정을 공개했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중장기적으로 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상생과 동반성장이 필수”라며 “앞으로도 고객사와 함께 발전해나갈 수 있는 방안을 끊임없이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이 1일 주요 컬러강판 고객 80명을 공장에 초청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