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범죄자인 대통령, 퇴진하는 것만이 진리”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30일 전날 3차 대국민담화를 발표한 박근혜 대통령을 놓고 “대통령은 범죄자이고 퇴진하는 것만이 진리”라며 공세의 수위를 높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강원도 원주에서 시국 대화를 갖고선 “어제 대통령 담화는 진실한 고백도 사과도 없었다. 검찰수사를 거부하며 자신의 범죄 행위도 부정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이 자신의 거취를 국회로 떠넘긴 데 대해 “탄핵을 모면하기 위해 정국을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 임기 단축이라는 공허한 말로 개헌 논의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단순함이 복잡함을 이긴다. 지금은 오직 대통령 퇴진으로 매진해야 합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누리당과 야권 내 개헌 세력에 대해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이 시기에 개헌과 정계개편으로 집권연장을 꾀하는 사람들”이라며 “이 정국을 자신들의 정치적 입권을 위해 이용하려는 정치세력이 있다면 국민들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또 “4ㆍ19혁명과 6월 항쟁은 국민들의 승리에도 불구하고 정치의 실패 때문에 미완의 시민혁명이 되었다. 이번에야말로 촛불과 정치가 힘을 모아 완성할 때”라며 “정치권은 흔들림 없이 탄핵을 추진해야 할 것이다. 국민들은 다시 촛불을 들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