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김종인 ‘개헌연대’ 결집하나

金, 潘지지세력 개최 개헌세미나 참석
朴 대통령 퇴진 고차방정식속 행보 ‘주목’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의 지지세력으로 평가받는 범시민단체 ‘초당파 안보ㆍ민생회의’가 전날(30일) 오후 대전에서 개헌 세미나를 연 가운데, 야권의 대표적 개헌론자인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여기에 참석해 정치권의 시선이 집중된다. 개헌을 고리로 한 ‘반기문-김종인 연대’ 창설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게 정치권의 중론이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반 총장과 제3지대 또는 야권과의 연대 가능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반 총장 입장에서는 내년 1월 귀국 이후 새누리당에 몸을 의탁할 수 없는 상황이다. 공고하던 지지율은 새누리당이 최순실 게이트의 공범으로 지목받으며 급격히 추락하고 있다. 제3지대에서 개헌을 통한 ‘외치 대통령’으로 데뷔하는 것이 가장 빠르고 안정적인 대권 접수 방법이라는 이야기다. 


실제 반 총장은 최근 한 최측근 인사에게 “귀국 후 대선에 출마하더라도 친박(親박근혜)계나 새누리당으로 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가 반 총장의 ‘킹메이커’ 역할을 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힘을 받는 이유다.

반 총장이 내년 1월 중순 귀국 후 새누리당내 비박(非박근혜) 개헌파를 포섭하거나 정의화 전 국회의장ㆍ이재오 전 의원 등 ‘중도 빅텐트(big tent)’ 세력과 규합한 뒤, 김 전 대표를 일종의 ‘사령탑’으로 삼고초려하는 시나리오다.

다만, 김 전 대표는 이날 세미나에서 개헌에 대한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 김 전 대표는 세미나 참석 이유에 대해 “이 모임에서 가끔 강의도 했고,대전에서 출범식을 한다고 강의를 해달라서 내려온 것”이라며 “개헌 논의는 최순실 사태 이전에 이미 얘기된 것인데 엉뚱하게 그 사태와 관련짓는다. (반 총장과는) 아무 관계도 없다. 쓸데없는 추측을 하면 안된다”고 했다.

최순실 게이트로 운신의 폭이 좁아진 새누리당 친박계 역시 반 총장에 대한 ‘구애’를 아직 접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친박계가 박근혜 대통령의 4월 자진 사퇴를 유도하고, 6월 조기 대선에 반 총장을 후보로 내세워 정권을 지려 한다는 분석이다.

이슬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