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박계 사실상 탄핵 철회 수순…野의 선택지, ‘부결이라도 탄핵’ㆍ‘4월 퇴진 수용’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새누리당 비박계 탄핵 정국을 이끄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사실상 탄핵 철회 수순을 시사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4월 퇴진을 수용한다면 오는 9일 탄핵 절차에 동참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미 친박계 역시 4월말 퇴진을 거론하고 있어 박 대통령이 4월 퇴진을 거부할 가능성은 희박해보인다. 야권으로서 이제 남은 선택지는 부결을 감안하더라도 탄핵을 강행하거나, 4월 퇴진에 동참하는가다.

김 대표는 1일 서울 모 호텔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긴급 회동했다. 김 대표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4월 말 대통령 퇴임이 결정되면 굳이 탄핵으로 가지 말자는 제안을 했다”고 했다. 여야 간 퇴진 시기가 협상되지 않으면 오는 9일 탄핵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 만약 여야 합의가 안 되면 새누리당 의원총회를 통해 4월 30일 퇴진을 결의, 대통령에게 답을 듣기로 했다. 그게 안 된다면 9일 탄핵에 참여할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사진=박해묵 [email protected]]

이는 박 대통령이 4월 말 퇴진을 수용한다면 9일 탄핵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탄핵 시기를 두고 여야 협상이 결렬되더라도 새누리당 차원에서 박 대통령에게 4월 말 퇴진을 요구, 박 대통령이 이를 수용한다면 그때에도 탄핵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뜻도 담겼다. 명시적으로 탄핵을 철회하겠다고 밝히지 않았지만, 결국 어떤 식이든 박 대통령이 4월 말 퇴진을 수용하기만 한다면 탄핵엔 동참하지 않겠다는 셈이다.

야권으로선 선택지가 좁혀졌다. 추 대표는 이날 “대통령 사퇴가 1월 말까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즉각 하야하란 의미다. 4월 말 퇴진과는 격차가 크다. 4월 말 퇴진으로 의견을 모으는 여권이 야권 주장을 수용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1월 말 퇴진에 여야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한다면 결국 남은 건 탄핵이다. 

[사진=박해묵 [email protected]]

문제는 탄핵 부결 가능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친박계까지 4월 퇴진을 거론하는 상황에서 박 대통령이 이를 수용할 가능성이 크고, 그렇게 되면 비박계 역시 탄핵에 불참한다. 비박계가 돌아서면 탄핵 가결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야권은 부결을 감내하면서까지 탄핵을 강행해야 할 상황이다.

이를 감안, 탄핵 의사를 철회하면 야권은 4월 퇴진에 의견을 모으거나 혹은 1월 퇴진 등을 계속 요구해야 한다. 어느 하나 야권으로선 쉽지 않다.

이 같은 정국을 감안할 때, 야권은 예정대로 2일 탄핵을 강행할 가능성도 있다. 어차피 부결 가능성이 크다면 2일 탄핵을 강행, 비박계와도 아예 선을 긋는 방안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