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모든 중학교, 국정 역사교과서 사용 안한다

-서울 19개 중학교 교장회의…1학년에 ‘역사’ 편성 안해

-이미 주문한 교과서 취소절차 밟기로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내년 서울지역에 있는 모든 중학교에서는 국정 역사교과서를 사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서울시교육청은 30일 오후 2017학년도 1학년에 역사과를 편성한 19개 중학교 교장회의를 열고, 공개된 국정 역사교과서를 새학기에 사용하지 않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중학교 교장들은 학생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안에 대해 한 시간 가량 토론을 진행했고, 모든 학교가 내년도 1학년에 편성된 ‘역사’ 과목을 2학년이나 3학년에 재편성하기로 결정하였다. 


또 참석한 중학교 교장들은 이미 주문한 교과서에 대해 학교에서 주문취소 절차를 밟기로 했다.

이로써 서울의 384개 모든 중학교에서는 내년에 국정교과서가 사용되지 않게 된다.

조희연 교육감은 “다양한 자료와 토론을 통해 비판적 역사의식을 길러야 하는 현대사회에서 국정 역사교과서는 그 자체로 너무나 시대착오적”이라며 “국정 역사교과서 사용의 최대 피해자는 학생”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