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야탑역 광장 성탄트리, 4일부터 불 밝혀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경기 성남시 분당구 야탑역 광장에 4일 성탄 트리가 설치돼 내년도 1월 중순까지 불을 밝힌다.

성남시기독교연합회는 이날 오후 6시 점등식을 하고, 거리 시민과 함께 ‘고요한 밤, 거룩한 밤’ ‘기쁘다 구주 오셨네’ 등의 성탄 캐럴을 부른다. 이번 트리는 높이 11m, 폭 5m 규모의 대형 피라미드형이다. 거리를 빛내 연말연시 분위기를 고조하고 시민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6일에는 중원구 여수동 성남시청 로비에 성탄 트리가 설치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